Lowmantic life!


나왔다.


갤럭시 S 시리즈의 신상이 나왔다.


이번이 8번째 제품이라 갤럭시 S8.


그래서 갤럭시팔 혹은 갤스팔이라고 불리...


흠흠.


요즘은 손가락을 움직이는 것조차 귀찮아져서


특히나 손이 많이 가는 손전화기 개봉기는 그냥 방치 중인데


이놈은 워낙 기대가 큰, 그리고 우려도 큰 제품이다 보니...


귀차니즘을 무릅쓰고 바지런하게 개봉기를 휘갈겨보기로.


오랜만에 써본다. 샀으니까 까보자!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패키지 디자인은 갤럭시 S7(클릭) 때도 되게 심플했는데


한층 더 간결하게 바뀌었다. 재질도 고급져졌고.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속 상자에는 삼성 로고만 덩그러니.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예판으로 구매했더니 일련번호가 3만 번대.


요즘 고남기 에디션이 뜨던데...내 폰은 유영섭 에디션.


글고 보니 샘승 폰을 예판으로 구매한 건 이번이 처음이네.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포장은 완전 간결간결인데, 보호 스티커에는 여전히 그림이 덕지덕지.


이제 이런 것도 하지 말자. 굳이 여기다 그려놓을 필요 없잖아?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구성품이 꽤 많다. 화제의 AKG 번들 이어폰과 이어 팁, USB C to A 케이블


그리고 Micro USB to USB C 젠더와 USB C OTG 젠더, 벽 전원 어댑터까지.


S7은 전부 흰색으로 통일이었는데, 이번 S8의 구성품은 전부 까만색이다.


번들 이어폰은 애플의 이어팟 정도나 써보고 나머지는 그대로 봉인이었는데


S8 번들은 패키지판이 9만 9천 원에 팔리는 물건니 당연히 써봐야겠지...?


요거는 글을 따로 올릴 예정이다. 미리 간결하게 요약하자면...


이거 완전 물건임.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충전기는 EP-TA20KBK. S7에서 쓰던 EP-TA20KWK의 검은색 버전.


이라는 말은 여전히 퀵 차지 2.0(과 호환되는) 스펙이란 얘기.


LG처럼 3.0을 지원하는데 2.0 충전기 넣어준 건 아닐까 싶어 알아보니


안타깝게도 S8은 여전히 퀵 차지 2.0 대응이라고 한다.


폰아레나 충전 테스트를 보면 LG V20는 3.0, 3200mAH에 86분.


하지만 마찬가지로 3.0인 G6는 3300mAh인데 완충까지 102분.


그리고 3000mAh인 S8은 100분, 3500mAh은 S8+는 99분.


뭠미?


퀵 차지 버전보다는 아마도 충전 속도 제한이 더 크게 작용하는 듯.


불과 수개월 전 노트 7로 역대급 불꽃놀이를 했으니


속도보다는 안정성 위주로 설정했을 수도 있고.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앞모습은 이렇습디다.


디스플레이가 꺼져있으니 그냥 좀 길어진 S7 엣지 같기도 하고.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뒷모습은 이렇습디다.


(디스플레이가 켜진) 앞모습은 우워어어어어! 인데


이놈의 뒤태는 여전히 변함이 없다. 제발 좀 바꾸자.


더군다나 저 지문인식 센서의 위치는 진짜...아옭.


내가 구매한 늠은 오키드 그레이 색상으로


빛 반사가 없으면 짙은 회색으로 보이지만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빛이 들어오면 이런 오묘한 색상을 내준다.


하앍



DMC-GM5 | 1/125sec | F/2.8 | 30.0mm | ISO-200


옅은 보랏빛이 도는 오묘한 색상.


노트7, S7 엣지의 코랄 블루에 버금가는 색인 듯.


그치만 S8 코랄 블루는 별로던데...



DMC-GM5 | 1/125sec | F/2.8 | 30.0mm | ISO-200


이번엔 아예 하얀색을 내놓지 않았다.


전면의 대부분이 시커먼 디스플레이인 데다


상단에 카메라와 각종 센서가 여러 개라서


흰색으로 만들면 지저분할 것 같기도 하고.


이렇게 흰덕후는 강제 휴업을...ㅜㅜ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왼쪽에는 음량 버튼과 빅스비 버튼이,


그리고 오른쪽엔 전원/잠금 버튼이 있는 삼성 표준 배치.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상단에는 심 카드 겸 메모리 카드 트레이만,


하단에는 이어폰 단자(!!!) 그리고 나머지 것들이 자리 잡고 있다.


액세서리에서 이미 눈치챘겠지만, USB C 단자로 바뀌었다. 귿귿!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심 카드 및 메모리 트레이의 구조도 S7과 별반 다르지 않다.


재질까지 후라스틱-_-으로 똑같음.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드디어 전원 ON!


아직은 까만 화면이라 큰 감흥이 없는데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오옭 오오옭 길다랗구만!


귀찮은 설정을 슥슥 넘기고 나면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많이 바뀐 터치위즈가 반겨준다.


앱 서랍 아이콘 대신 스와이프가 기본 설정.


물론, 당연히 앱 서랍 아이콘을 꺼낼 수도 있다.


그리고 사과처럼 서랍이 없는 형태로 바꿀 수도 있음.


개인적으론 정말 싫어하는 스타일이다.


사과 전화기 쓰면서 제일 싫었던 게 그거임.-_-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S8은 기본 용량이 64GB로 늘었다.


덕분에 초기 상태에서 사용 가능한 용량은 대충 요정도.


DeX 같은 기능들 때문인지 초기 점유 용량도 꽤 늘어남.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소프트웨어 버튼으로 변경되면서 이런 설정도 새로 생겨났다. 


하드웨어 버튼은 사라졌지만, 가상 홈 버튼 자리를 세게 누르면


피드백이 오면서 디스플레이가 꺼진 상태에서도 바로 깨울 수 있다.


하지만 S7에서는 홈 버튼을 누르고 그대로 손가락을 얹고 있으면


바로 지문 잠금 해제가 되는데, 그렇게는 쓸 수가 없으니 불편함이 크다.


지문 인식 센서 위치도 진짜 거지 같은 곳에다가 달아놓고-_-


그렇다고 홍채, 안면 인식은 폰을 들어서 카메라를 봐줘야 하니.


그래도 안면 인식은 속도가 빨라서 손에 들고 쓸 때는 좋은데


책상에 놓고 쓸 땐 비번으로 풀어야 하니 음층 귀찮아진다.


차기 제품에는 디스플레이 밑에 지문 인식 센서가 들어갈 테니


자연스레 해결되겠지. 하아...일 년 동안 불편하게 써야지 뭐...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AOD를 지원하지만 여전히 알림 LED는 남겨놓았다.


홀랑 빼버린 LG는 물구나무서서 반성해야 한다.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스마트 스위치로 자료 이동 중.


일부에서는 앱 데이터가 넘어가지 않고(특히 게임 ㅜㅜ)


일부분의 파일도 이동되지 않으니 유의할 것.


예전에 S7 핑골에서 S7 화이트로 바꿀 때(클릭)


노바 런처 백업이 안 넘어간 걸 모르고 초기화해서...


폴더 세팅 새로 하느라 뒷목 잡을 뻔했던 기억이ㄱ-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이번엔 백업 파일 수동으로 옮겼지. 큼핱핱핱


핱...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안투투 점수는 요맹큼.


S7은 13만 점 정도였는데, 점수가 엄청나게 올랐다.


CPU의 개선은 크지 않으니 GPU 성능이 많이 오른 거겠지.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카메라는 S5K2L1/IMX260에서 S5K2L2/IMX333으로 바뀌었다.


S7은 국내판도 센서 혼용이었는데 S8 국내판은 전량 삼성 센서라는 듯.


일단 DP리뷰나 DxO 등에 비교 샘플이 올라와야 확실하겠지만


지금으로서는 성능 향상이 그닥 피부에 와 닿지 않는다.


렌즈 개선이 없어서 왜곡도 여전하고, 프로세싱도 그대로.


물론, 1년 지난 S7이 아직도 손꼽히는 성능을 보여주곤 있다지만


타사 제품들의 성능이 급격하게 향상되고 있는 상황이라


너무 안일한 대응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뭐...타사는 신제품이 더 떨어지는 경우도 있었으니


그렇지 않은 걸 다행으로 여겨야 하나. -.-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이 포스트도 끝나간다아아!



DMC-GM5 | 1/60sec | F/2.8 | 30.0mm | ISO-400


최신의 플래그십인 만큼 어느 한 곳 모난 데 없는 물건이다.


하지만 딱 한 가지의 장점을 콕 짚어 얘기해보라면


뭘 말해야 할지 떠오르지 않는 그런 미묘한 제품이라고 할까.


상징과도 같은 홈 버튼을 없애고 스크린 비율을 크게 늘려서


디스플레이가 꽤 커졌음에도 제품은 여전히 부담 없는 크기다.


거기다 엣지 스크린까지 갖추고 있으니 보통의 다른 폰들과 같이 보면


디자인만으로는 적어도 한 세대 이상 차이 나는 느낌이 들 정도.


하지만 홈 버튼이 사라짐으로 인해서 여러 가지 불편함이 생겨버렸다.


특히 계속 지적하는 지문 인식 센서의 위치는 이보다 더 그지 같을 수 없음.


카메라와 너무 가까이 있어서 렌즈에 손이 닿는 경우도 부지기수고


너무 위쪽에 치우친 터라 하단의 버튼들에 맞춰서 폰을 집어 들면


지문 인식 센서에 검지가 닿지 않는다. -.-


남자 사람의 손으로도 이 모양이니 여성분들이라면 더 불편하겠지.


작은 크기의 S8이 이런 상황인데 더 크고 기다란 S8+는 어련할까.


그리고 엣지 스크린으로 인한 왜곡도 기존 제품들보다는 많이 줄었지만


여전히 조금은 남아있다. 이건 뭐 구조적으로 해결할 수 없는 부분이니.


음량 버튼 기본값을 벨소리와 미디어 둘 중 한 가지로 선택하는 기능 등


자잘하게 추가된 편의 기능들도 있지만, 잠금 화면 배경을 여러 장 골라서


차례로 보여주는 기능은 빠져버렸다. 완소였는데...그거 뭐 어려운 거라고....


게다가 DSD 128까지 재생이 가능한 성능 좋은 DAC를 탑재하면서


음악 감상에 나름 힘을 주었음에도 미디어 음량 조절은 여전히 16단계.


이어폰 연결 상태에서만이라도 32단계...아니 24단계만 되어도 훨씬 좋을 텐데.


슬라이더로 미세조정이 가능하지만, 겁나 불편한 건 굳이 말 안 해도 되겠지.


음...


이러저러한 변화를 꾀했다지만, 어째 과도기적 느낌이 드는 제품이다.


완성도만 놓고 보았을 땐 오히려 전작인 S7을 더 높게 쳐주고 싶을 정도.


그렇다고 이 시점에 S7 혹은 다른 제품을 추천하느냐면 그건 또 아니지만....


뭐...어차피 판단은 오롯하게 사는 사람의 몫이니까. 에라 모르긋다.


간만에 쓰려니 헛소리가 길어지네.


대충 여기서 끝내야겠다.


끗!


신고
댓글 불러오는 중

블로그 정보

Lowmantic life! - *슈니

shO_Ony'z [ 발 Log ]

최근

티스토리 툴바